年末真是好剧连连,最近开播的《蓝色大海的传说》《鬼怪》两部巨作,小伙伴们都有在追吗?两部剧都是明星作家的魔幻题材,天马星空的情节和明星主演的加盟,收视率一路走高。我们今天就来看一下这两部剧到底谁更胜一筹吧~

두명의 스타 작가의 판타지 신작, ‘푸른 바다의 전설’과 ‘도깨비’가 차례로 안방극장을 공습했다. 두 작품 모두 대박 흥행을 예고하며 쾌속 질주 주인 가운데 시청자의 가슴엔 누구의 작품이 더 크게 남게 될까.
两位明星作家的魔幻新作,《蓝色大海的传说》《鬼怪》已经依次在电视上播放。两部作品基本上都被预测为热播剧,到底这两部剧谁能在观众的心里留下更深的印象呢?

올해 하반기, 브라운관 최대 기대작을 꼽으라면 단연 ‘푸른 바다의 전설’(박지은 작가)와 ‘도깨비’(김은숙 작가)다. 각각 전지현‧이민호, 공유‧김고은이라는 대세 배우들을 주연으로 내세웠고, 전작이 신드롬 적인 흥행을 맛본 국내 최고 스타 작가들의 신작이며, 엄청난 제작비를 들여 신비로운 ‘판타지’를 완성했다는 점 등 공통점이 너무나도 많았다.
在今年的下半期,最受关注的作品一定要说是《蓝色大海的传说》(朴智恩作家)和《鬼怪》(金恩淑作家)。分别由全智贤、李敏镐,以及孔刘和金高银等当红演员主演。都是之前写过热门剧本的明星作家,以及都是投入巨资的神秘魔幻类作品,这些相同点也太多了。

먼저 첫 스타트를 끊은 건 ‘푸른 바다의 전설’. 무려 16.4%(닐슨코리아 집계)의 시청률로 방송 전 쏠렸던 지대한 관심을 당당히 입증했다.
首先来看看《蓝色大海的传说》已经达到了16.4%的收视率,充分反映了开播之前观众们的关注程度。

뚜껑을 여니 역시 전지현이 가장 먼저 들어왔다. 기막히게 예쁘다. 그저 보고만 있어도 광고의 한 장면 같은 그녀인데 이에 뒤지지 않는 '조각 미남' 이민호까지 합세했다. 가히 ‘비주얼 드라마’의 끝판왕이라고 칭할만 하다.
当然这部剧首先映入眼帘的还是全智贤,实在是太美了。单看她的脸感觉就像是在看广告一样,更何况还有“棱角美男”李敏镐的加入,都可以称作是“视觉盛宴”了。

하지만 그게 전부였다. 두 사람만으로도 1시간을 투자하는 게 아깝지 않을 정도라는 평이 쏟아졌으나 그게 이 드라마에 쏟아진 가장 큰 칭찬이었다.
但这是全部了,花费一小时只看两人也不觉得可惜,这也是对电视剧最多的评价。

내용 면에서는 칭찬보단 혹평이 더 많았다. 그 중에서도 ‘별에서 온 그대’의 성공 공식을 답습하는 박지은 작가의 자기복제가 실망스럽다는 반응이 가장 컸다.
在内容上相比好评更多的是差评,其中不乏有人说它是复制《来自星星的你》的成功公式,对朴智恩作家表示很失望的人最多。

외계인 대신 인어가 인간 세계에 오고, 인간 환경에 적응하고, 먼 훗날 다시 바다로 돌아가야 하는 비극을 내포한 사랑. 워낙 ‘별에서 온 그대’가 큰 사랑을 받았던 터라, 비슷한 장르에 진부한 패턴, 반복된 전지현 카드가 작가의 ‘정체 상태’를 더 크게 부각시킨다는 지적이 나왔다. 특히 전지현이 어필하고 있는 여주의 매력 포인트가 ‘별에서 온 그대’와 너무 겹친다는 것.
这次取代外星人,是人鱼来到人间适应人类环境,最后又必须重新回到大海的悲剧爱情。和之前《来自星星的你》相似的题材,以及全智贤的再次加盟都凸显了作家仍处于“初始状态”,受到非议。特别是全智贤带来的女主魅力和《来自星星的你》的女主高度重合。

물론 이 자체만으로 ‘흥행 드라마’로써 수치적 손해는 보지 않겠지만, 킬링 타임용 로맨스 그 이상의 의미를 가지려면 내적인 업그레이드를 보여줘야 할 듯 하다.
当然作为热播剧,在数据上不会难看,但是除了消磨时间的浪漫剧,如果还想有深层的含义,就需要展现出内容上的升级。

‘도깨비’의 경우는 어떨까.
《鬼怪》的情况又是什么样的呢?

‘도깨비’ 역시 출발과 동시에 뜨거운 호평 속에서 대박 질주의 청신호를 켰다. (호화 캐스팅‧CG‧영상미 등)예상 했던 풍부한 볼거리는 물론 흥미로운 설정과 빠른 전개, 인물 간 신선한 연계 고리 등을 통해 제대로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鬼怪》也是从刚开始就受到很多好评,预计会成为一部热剧。就和预想一样好戏连连,有趣的剧情设定快速展开,人物之间新鲜的关系等抓住了观众们的心。

워낙 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터라 ‘태양의 후예’의 잔상이 남을까 우려됐지만, 그림자조차 없었다. 오롯이 ‘도깨비’의 마력만이 강하게 어필됐다. 여전히 김은숙 작가의 특징이 존재하지만 이를 바탕으로 한 업그레이드가 유독 눈에 띤다.
虽然有人担心前作《太阳的后裔》受到很大的关注,是不是会给这部剧带来影响。但是没有所谓的影子,只有不断强调的“鬼怪”魅力。还是和以前一样,金恩淑作家的特点也很明显,但是可以感觉到她的进步。

‘도깨비’에서는 ‘판타지’의 특징을 살린 다양한 재미들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불멸을 삶을 살게 된 도깨비가 ‘도깨비 신부’ 지은탁을 만나고 ‘죽을 수 있다’는 희망과 ‘죽고 싶지 않다’는 본능 사이에서 갈등하는 모습은 새롭지 않아도 신선하다는 느낌을 가져다준다.
在《鬼怪》里突出的魔幻特征以及其他的趣味,都抓住大家的视线。永生不灭的鬼怪和鬼怪新娘恩卓的相遇,让鬼怪在“可以死去”的希望和“不想死”的本能之间徘徊的样子都很新鲜。

이는 단순 남녀주인공의 케미뿐만 아니라 이들을 둘러싼 흥미로운 인물들 간 관계, 이를 통한 다양한 가치관들의 조합이 만들어낸 결과.
不单单是男女主人公之间的关系,还有围绕他们的人物间有趣的关系,通过他们展现出了多种价值观组合起来的结果

도깨비와 저승사자가 동거한다는 설정도 흥미롭다. 기억상실, 전지전능 등의 다소 진부한 설정을 무마시킬 정도로 두 캐릭터 간 동거 이야기는 신선하게 그려진다.
鬼怪和阴间使者同居的设定也很有意思。记忆丧失、无所不能这些设定虽然老套却反而让两个任务的同居关系显得更新鲜。

‘커피 프린스’ 이후 오랜 만에 작정하고 귀환한 공유와 원톱 주연급 이동욱의 전략적 양보, 여기에 두 꽃미남 사이에서 톡톡 튀는 매력의 개성파 김고은, 데뷔 이례 가장 낯선 모습으로 돌아온 유인나의 조합은 극단의 화려함이 아닌 작품 전체의 균형을 풍성하게 맞춰준다
《咖啡王子一号店》之后时隔多年回归的孔刘和主演级演员李栋旭的战略让步,两位花美男之间还有魅力十足的金高银、回归的刘仁娜,这样华丽的组合也让作品层次变得丰富立体

여기에 화보 같은 영상미, 그림 같은 배경은 아름다운 ‘로맨스’의 분위기를 한층 끌어올린다. 극의 몰입도를 방해할 정도로 마치 광고물을 보는 듯한, 과도한 영상 욕심에서 범할 수 있는 우를 똑똑하게 빗겨갔다.
再加上如同海报的摄影背景,让浪漫的气氛更上一层。像广告一样的画面甚至会影响看剧投入度,充分显示了对拍摄技术的过度追求。

육성재, 황석정 등 든든한 지원근들의 활약도 기대 이상이다. 남녀 주인공뿐만 아니라, 이들만큼 매력적인 주변 인물들이 많다는 게 이 드라마의 또 하나의 흥미로운 관전포인트.
陆星材、黄石正等演员们的加盟也让人很期待。不仅仅是男女主角,周围有很多像他们这样的人物,也是电视剧吸引人的一个关键点。

두 대작의 연이은 축포에 시청자들의 눈이 한껏 즐거운 가운데, 드라마가 끝난 후에도 ‘인기작’을 넘어 ‘명품 드라마’로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작품은 무엇이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大家都很关心这两部剧不单是一时让观众看的开心,而是在结束之后能否成为“人气作品”、“名品电视剧”,能否在观众的记忆留下印记。

相关阅读

这些年明星作家金恩淑作品中的最佳男演员BEST5

盘点主角是非人类的人气韩剧!

《蓝色大海的传说》VS《鬼怪》:金牌编剧实力对决

本内容为沪江韩语原创翻译,禁止转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