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还有一个》是韩国SBS水木剧《那年冬天风在吹》的OST之一,由该剧的OST制作人Kang Ta(安七炫)作词作曲,少女时代成员金泰妍演唱。

歌手简介:

金泰妍(Taeyeon),韩国著名女子团体少女时代的队长,队里的主唱之一。2004年参加选拔9000:1的几率脱颖而出,获得第一位&大奖,2007年8月以少女时代的名义正式出道。在2012年跟队员黄美英(Tiffany)、徐珠贤(徐贤)组成了少女时代临时子团"TaeTiSeo"(TTS)。作为少女时代的"小鬼队长"泰妍有着十分可爱的外貌和特有的亲和力,才华出众,做过之声的DJ和部分节目的MC,表演过音乐剧,凭借着优秀的歌唱实力为部分电视剧演唱过OST且屡屡获奖,是继白智英后韩国公认的新一代OST女王。

在线视频欣赏:

声明:音视频均来自互联网链接,仅供学习使用。本网站自身不存储、控制、修改被链接的内容。"沪江网"高度重视知识产权保护。当如发现本网站发布的信息包含有侵犯其著作权的链接内容时,请联系我们,我们将依法采取措施移除相关内容或屏蔽相关链接。

歌词欣赏:

쉽게 상처 받고
쉽게 눈물나고
쉽게 아프던 날 기억하나요
지금도 그래요
여전히 같아요
이런 날 보면 어떨까요
쉽게 돌아서도
쉽게 멀어져도
쉽게 잊지 못할 그댈 알아요
여전히 이런 날 아직도 이런 나를 본다면
바보라 하겠죠
원하고 원해요 그리고 하나
아프고 아파도 그래도 한번
닳고 닳아진데도 눈물이 마르지 않아도
처음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처음 마주쳤던 그때 그 시간이
원망스러워 질 때도 있어요
가끔은 이래요
그리움조차 허락 안되면
숨도 못 쉬면서
원하고 원해요 그리고 하나
아프고 아파도 그래도 한번
닳고 닳아진데도 눈물이 마르지 않아도
처음으로 돌아갈 수 있다면
혹시나 혹시나 그대도 한번
살다가 살다가 적어도 한번
가끔은 내 생각에 가슴 시린 날이 있나요
혹시나 살다가 적어도 한번
그리고 하나 이것만 기억해요
그대만이라도 제대로 살아줘요
혹시나 혹시나 그대도 한번
살다가 살다가 적어도 한번
가끔은 내 생각에 가슴 시린 날이 있나요
혹시나 살다가 적어도 한번쯤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