一到年末就会有公司年会、同窗聚会等各种各样的聚会。频繁的年会在不景气的现在无疑是个负担。那么,其中最让人不想出席的年会以及最让人抓狂的年会是哪一种呢?

연말을 맞아 각종 송년회 자리가 늘어나는 가운데, 사람들이 가장 피하고 싶은 송년회는 ‘술만 진탕 마셔야 하는 송년회’인 것으로 조사됐다.
正值年末,据调查,各种年会中,人们最想避开的年会是“必须狂喝酒的年会”。

G마켓(www.gmarket.co.kr)이 지난 12월 1일부터 14일까지 고객 1798명을 대상으로 ‘2014 송년회 계획’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중 48%가 술만 마시는 송년회를 피하고 싶다고 답했다. 2위로는 직장 상사와 함께하는 송년회(27%)가 이름을 올렸다. 이어서 부부(애인) 동반 송년회(11%), 잘나가는 친구(동기)들과 송년회(10%)가 피하고 싶은 송년회로 꼽혔다.
Gmarket自2014年12月1日到14日为止,以1798人为对象实施的《2014年会计划》调查结果显示,调查对象有48%想要避开只喝酒的年会。而排名第2的是和职场上司一起过的年会(27%)。接下来是夫妇(恋爱)一起参加的年会(11%)、和事业顺利的朋友(同期生)一起参加的年会(10%)。

직장 송년회에서 피하고 싶은 옆자리로는‘무조건 마시라는 부장님 옆자리’(40%)가 1위로 꼽혔다. 이어 ’일에 대해 진지하게 설교하시는 사장님 옆자리’(36%),‘일 잘해서 비교되는 동기 옆자리’(11%),‘술 취하면 우는 대리님 옆자리’(10%),‘아무것도 모르는 신입사원 옆 자리’(3%) 순으로 나타났다.
而公司年会上,想要避开的邻座是“不管不顾要人喝酒的部长”(40%)。接下来的是“对工作认真说教的社长(36%)”,“工作出色被拿来比较的同期生(11%)”,“喝醉酒就哭的代理(10%)”,“什么都不知道的新人职员(3%)”。

한편 경기 불황으로 더욱 얇아진 지갑 탓에 송년회에 경제적 부담을 느끼는 이들도 많았다. 실제 송년회 계획을 줄이거나 아예 하지 않겠다는 이들도 상당수였다. 설문 응답자의 68%가 송년회 횟수를 ‘예년보다 줄일 것’이라 답했고 17%는 ‘송년회 계획이 아예 없다’고 답해, 결국 송년회를 줄이거나 안 한다는 응답이 전체의 85%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一方面,因为经济不景气而更加干瘪的钱包,有很多人对参加年会感到经济上的负担。实际上有相当多人都觉得应该减少年会计划或干脆不搞年会。调查对象中的68%都表示年会次数“比去年少了”,而17%的则表示“今年干脆就没有举办年会的计划”,调查结果显示:减少年会或者干脆不办年会的回答占了全部的85%。

또한 송년회 시즌 중 가장 걱정되는 것에 대해 응답자 중 40%가 ‘얇아지는 지갑’을 선택, 경제적인 부담을 토로하는 이들이 많았다. ‘잦은 음주로 인한 건강’은 27%로 2위를 차지했고 ’술과 안주로 늘어나는 살’(23%)이 그 뒤를 이었다.
而年会季最让人担心的则是“干瘪了的钱包(40%)”,许多人都吐露了自己经济上的负担。排名第2的则是“因为频繁饮酒而导致的健康问题(27%)”以及“因为喝酒和下酒菜暴涨的肥肉(23%)”。

송년회 술자리 최악의 꼴불견으로는 ‘계산할 때만 쏙 빠지는 구두쇠형’(33%)을 꼽았다.‘몸도 못 가눌 정도로 마시는 만취형’(23%),‘무조건 술 마시기를 강요하는 원샷형’(22%),‘술 먹으면 위도 아래도 없는 야자타임형’(9%) 등이 송년회 꼴불견 2~4위에 이름을 올렸다.
而年会酒宴上最让人看不惯的则是“结账时马上开溜的小气鬼类型(33%)”。“不顾身体狂喝酒的烂醉型(23%)”,“不管不顾强迫人喝酒的一杯干类型(22%)”,“一喝酒就不顾上下的无尊卑型(9%)”等则上了年会最让人看不惯的2~4位。

G마켓 관계자는 “송년회가 한 해를 마무리하는 의미 있는 자리지만, 잦아질 경우 경제적인 부담과 함께 건강을 걱정하는 이들이 적지 않음을 알 수 있다”며 “으레 치러야 할 연중행사로 여기고 무리하게 추진되는 송년회의 경우 단합의 효과는커녕 모임에 대한 불만만 가져오는 부작용을 낳을 수 있다”고 말했다.
Gmarket的相关人士表示:“年会是庆祝一年结束的有意义的聚会,但是有不少人担心年会太多会造成经济负担和健康问题”,“认定这是必须要举办的年末活动而强行进行的年会别说起到团结的效果了,可能还会招致人们对聚会的不满”。

本内容为沪江韩语原创翻译,转载请注明出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