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과 이다해가 MBC 새 주말극 '호텔킹'에서 8년 만에 연기 호흡을 맞춘다.
时隔8年李东旭和李多海再度合作出演MBC新周末剧“酒店之王”。

두 사람은 27일 오후 강원도 평창 알펜시아 리조트에서 열린 MBC 새 주말극 '호텔킹' 제작발표회에서 SBS 드라마 '마이걸(06)' 이후 8년 만에 연기하는 소감을 밝혔다. 이다해는 "저보다 동욱이 오빠가 먼저 캐스팅됐다. 동욱이 오빠가 남자주인공이라 더 쉽게 결정할 수 있었다"며 "대본도 좋고 내가 잘 할 수 있을만한 캐릭터인 것 같다. 천방지축에 마음대로 날뛰는 캐릭터인데 '마이걸', '헬로 애기씨' 이후 이런 캐릭터를 못 해봤다. 그간 어두운 캐릭터를 많이 해 더 즐겁다"고 말했다.
3月27日下午,两人在江原道平昌Alpensia度假村举行的MBC新周末剧《酒店之王》制作发布会上谈了继SBS电视剧《我的女孩》(2006年)之后时隔8年再度合作的感受。李多海表示“东旭哥哥比我先确认出演的。由于东旭哥哥出演男主角,所以我也很快的做了决定。剧本写的很不错,我应该能胜任这个角色。这是个有些冒失且随心所欲的角色,在《我的女孩》和《HELLO小姐》之后就没有再出演这类角色。这期间出演了许多沉重的角色,所以感觉很开心。”

이동욱은 오랜만에 재회한 것에 대해 "둘 다 30대가 된 것이 예전과 가장 다른 점이다. 현장에서 여유가 생기고 배려하는 마음이 생겼다. 호흡은 그 때 보다 더 좋지 않나 생각한다"며 "다해가 더 예뻐진 것 같다"고 밝혔다.
李东旭也谈了时隔许久再度合作的感受“和以前最大不同的是我们都是30多岁的人了。在现场也比较游刃有余并懂得照顾别人。我想合作应该会比以前更好。多海也变得更漂亮了。”

'호텔킹'은 국내 유일 7성급 호텔 씨엘을 두고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화려한 오픈 파티에서 벌어진 호텔 회장의 자살 사건을 시작으로 음모배신 등을 그린다. 이다해는 극 중 호텔 상속녀 아모네 역을 맡았다. 이동욱은 냉철한 총지배인 차재완 역을 연기한다. 5일 첫 방송된다.
《酒店之王》是韩国唯一一部围绕七星级酒店CL展开的故事。故事以酒店会长在豪华开业聚会上自杀展开剧情,讲述了阴谋和背叛等。李多海在剧中扮演酒店的继承人阿莫奈,李东旭扮演冷酷的总经理车载沅。该剧将于下月5日进行首播。

本内容为沪江韩语原创翻译,转载请注明出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