在《主君的太阳》第11集中,苏志燮孔孝真上演令人心动不已的吻戏,原本以为接下来的剧情会充满爱,但是12集的预告片,峰回路转,苏志燮遇袭生命危在旦夕,孔孝珍惊慌落泪,俩人的感情将如何收场,接下来剧情会是怎样的呢?

 ‘주군의 태양’ 소지섭과 공효진이 괴한에 습격 받아 피로 물든 스틸컷이 공개됐다.
《主君的太阳》公开了苏志燮突然遇袭血染西服的剧照。

12일 방송되는 SBS 수목미니시리즈 ‘주군의 태양’12회분에서는 소지섭과 공효진이 위기일발의 ‘괴한 피습’을 당한 장면을 담아낼 예정이다.
在12日播出的SBS水木剧《主君的太阳》12集中预告苏志燮和孔孝珍将遇到突然袭击,陷入危机。

등에 칼이 꽂힌 채 피 범벅이 된 주중원(소지섭)이 태공실(공효진)에게 안겨 눈을 감고 있는 상태. 그런 주중원의 모습에 충격을 받고 오열하는 태공실(공효진)의 모습이 긴장감을 조성하고 있다.
背上插着刀满身是血的朱中元(苏志燮)闭着眼睛毫无知觉的躺倒在太恭实(孔孝珍)的怀里,被朱中元的状况所吓到而忍不住哭泣的太恭实的表现增加了剧情的紧张感。

무엇보다 지난 11일 방송된 ‘주군의 태양’ 11회 분에서는 태공실에게 고백한 후에도 선을 그어오던 주중원이 태공실에게 키스를 시도하면서 한 발 더 다가가는 모습을 보였던 터. 한층 깊어질 두 사람의 러브라인이 예고된 가운데 목숨이 위태로워 보이는 주중원의 모습이 담겨 시선을 집중시키고 있다.
在11日播出的《主君的太阳》第11集中,朱中元向太恭实真情告白并甜蜜亲吻,彼此的心越来越靠近。在俩人关系更进一步,剧情走向美好爱情的时候,朱中元生命堪忧的一幕让观众的心再度被揪住。

소지섭과 공효진의 ‘괴한 피습신’은 지난 10일 경기도 일산의 한 카센터에서 촬영됐다. 이날 두 배우의 촬영 분은 의문의 존재와 옥신각신하는 것은 물론 흉기와 피가 등장하는 작은 액션 장면. 화기애애한 여느 날과 달리 촬영장에는 긴장감이 감돌았다. 소지섭과 공효진 역시 높은 집중력을 발휘하며, 웃음기 없이 진지하게 촬영에 몰입하는 모습을 보였다.
10日,苏志燮和孔孝珍在济州岛日山某汽车俱乐部拍摄了遇袭这一幕。当天两位演员的拍摄部分不仅有争论场面,更有流血打斗的场面,与平日融洽和谐的拍摄场景不一样,此次的场面充满了紧张感。苏志燮和孔孝珍也集中所有的注意力,严肃紧张的投入到这一集的拍摄中。

특히 큰 충격으로 인해 절규를 토해내야 하는 ‘눈물 연기’를 앞둔 공효진은 촬영장 한켠에서 조용하게 혼자 감정을 추스르는 시간을 가졌던 상황. 촬영이 시작되자마자 그렁그렁 눈물을 쏟아내 현장을 정적감에 빠져들게 했다.
为了在这一集完美的饰演受到巨大冲击,忍不住惊叫流泪的太恭实这一角色,孔孝珍在一边默默的酝酿自己的感情。一开始拍摄,孔孝珍的泪水就如泉涌一般把现场气氛带到了高潮。

그런가하면 소지섭은 이날 피습 장면을 앞두고 똑같은 의상 세 벌을 준비해오는 꼼꼼함을 보였다. 흉기에 박히거나 분장 도중 의상이 망가질 경우를 대비해 같은 의상을 여벌로 준비하는 세심함으로 스태프들을 놀라게 했다.
而另一边的苏志燮因为有遇袭场面所以提前准备了三套同样的服装,很是认真。为了应对凶器和化妆途中衣服的破损,另外准备衣服的苏志燮,让工作人员很是感叹他的认真仔细。

제작사 본팩토리 측은 “때론 능청스럽게, 때론 달달하게, 로코 연기를 선보이던 소지섭과 공효진은 깊은 감정을 담아내야 했던 이번 피습 장면 역시 완벽하게 표현해냈다”며 “위기일발의 순간이 공개된 가운데 소지섭과 공효진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制作方称:“此次的拍摄时而轻松愉悦,时而紧张悲怆,苏志燮和孔孝珍用他们精湛的演技和丰富的情感完美的诠释了这一集的场面。苏志燮和孔孝珍的命运在这次大危机后将如何转变,请大家持续关注."

本内容为沪江韩语原创翻译,转载请注明出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