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덕 감독 제작 영화 ‘배우는 배우다’가 촬영을 마쳤다.
导演金基德制作的影片《演员就是演员》近日正式杀青。

영화 ‘배우는 배우다’가 지난 해 11월 23일 크랭크인 이후 서울, 천안 등에서의 2개월에 걸쳐 촬영을 진행한 후 지난 19일 새벽 장충동 국립극장에서 마지막촬영을 마쳤다.
《演员就是演员》于去年11月23日开机,耗时2个多月辗转于首尔、天安等地取景。日前剧组在奖忠洞国立剧场拍摄了最后一个戏份宣布杀青。

배우를 꿈꾸는 연기 지망생 오영(이준 분)이 마네킹을 상대로 거리에서 연기연습을 하는 영화 첫 장면을 크랭크업 장면으로 촬영하게 된 이준은 “이 영화에 참여한 것도, 크랭크업이라는 것도 믿겨지지 않는다. 영원히 잊지 못할 작품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또한 “매일 도전이었지만 감독님, 선배님들 덕분에 많은 것을 배우면서 즐겁게 할 수 있었다. 관객들에게도 여운이 길게 남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며 ‘배우는 배우다’에 대한 애착을 드러냈다.
梦想成为演员的吴英(MBLAQ成员李准 饰)对着人偶在街上练习的画面是影片第一个场景也是杀青戏分,李准透露:“很高兴能够参与该部作品的拍摄,很难相信我拍摄了杀青镜头,这将会是我终生难忘的作品。每一天对我来说都是挑战,多亏了导演和前辈们的福让我学习到了很多东西,十分开心。我希望影片也能给观众留下深刻印象。”表达对影片的热爱。

‘영화는 영화다’에 이어 다시 한 번 센세이션을 일으킬 ‘배우는 배우다’는 밑바닥 인생을 살던 배우지망생이 뛰어난 연기력으로 최정상의 자리까지 급부상했다가 다시 바닥으로 추락하는 과정을 리얼하게 그린다.
继《电影就是电影》后,势必再掀热潮的《演员就是演员》围绕曾经生活在最底层的演员志愿生吴英(李准 饰)以精湛的演技尝到一夜暴红的滋味后身价急转直下的过程而展开。

‘피에타’로 베니스 국제영화제 황금사자상을 수상하며 세계적인 거장으로서의 입지를 굳힌 김기덕 감독이 ‘영화는 영화다’, ‘풍산개’에 이어 각본과 제작을 맡은 작품이다. 여기에 ‘페어러브’로 섬세하고 감각적인 연출력을 인정받은 신연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배우 양동근이 내리막길을 걷는 톱스타 강빈 역을, 서영희가 오영의 주위를 맴도는 미스터리 한 여인 선물여자 역으로 분했다. 여기에 오광록, 마동석, 서범석 등이 출연해 다양한 캐릭터군상을 연출한다.한편 ‘배우는 배우다’는 후반작업에 돌입, 관객들과의 만남을 준비하며 개봉 준비 예정이다.
《演员就是演员》是凭借《Pieta》获得威尼斯国际电影节金狮奖、成为世界著名导演的金基德继《电影就是电影》、《丰山犬》之后再次担任剧本和制作的影片。由以《FAIR LOVE》彰显感性执导力的申延植导演掌镜。男演员杨东根饰演人气走下滑路的巨星姜彬,女演员徐英熙出演徘徊在奥英周围的神秘女人。此外,吴光禄、马东锡、徐凡石等也鼎立加盟打造多元化角色。《演员就是演员》已进入后期制作,正着手准备上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