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원빈의 24년 전 뜻밖의 선행이 뒤늦게 알려졌다.
演员元斌24年前的善举近日被公开。
 

지난 8일 살림 노하우를 전하는 유튜브 채널 '정리마켓'에 '식재료를 최대한 싸게 사서 보관해요. 60세 주부의 냉장고 살림 루틴'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올라왔다.
8日,油管上一个教授生活小秘诀的频道——“整理市场”上传了题为《超便宜购买保存食材,60岁主妇的冰箱生活指南》的视频。

해당 영상에서 60대 주부의 살림 노하우를 담던 PD는 "아까부터 여쭤보고 싶었던 게 있었는데 액자 속 인물, 혹시 원빈이 아니냐"고 물었다.
视频中,采访60多岁主妇生活诀窍的PD问道:"刚开始就想问,照片里的人是元斌吗?"

이에 주부는 자녀들과 원빈이 함께 찍힌 사진을 바라보며 "맞다. 원빈이다. 2000년에 찍은 건데 이땐 원빈이 유명해지기 전"이라고 말했다.
主妇看着子女和元斌一起拍的照片答道:"是元斌,这是2000年元斌出名前拍的。"

그러면서 "연예인 사인 받으러 가자고 아이들 데리고 간 거다. 원래 다른 유명 연예인한테 받으러 간 거였는데 그분이 안 해준다고 했다. 그때 원빈이 낙심하고 있는 아이들을 보고 '제가 해드려도 될까요?' 이렇게 물어봤다"고 회상했다.
接着回忆道:“本来是带着孩子们去要其他明星签名的,但那个明星没有给。元斌看到失望的孩子们就说‘我可以给你们签名吗?’。”

이어 "(그래서 아이들이) 원빈 씨하고 사진을 찍었는데 이렇게 유명해질 줄 몰랐다. (지금은 사인을 거절한) 그분보다 훨씬 유명해진 배우다. 지금 생각해 보면 더 잘된 일이 아닐까"라고 말했다.
“然后孩子们就和元斌照了合照,之后也没想到他变得这么火。比那位拒绝签名的明星火太多了。现在想来,确实是很幸运的事情。”

해당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제가 해드려도 될까요?' 유아독존스윗함이네", "제발 CF라도 찍어줘 ㅠㅠ", "방송에서 보고 싶다", "원빈 씨의 따뜻한 마음과 추억이 전해지는 영상 잘 보고 갑니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보였다.
看到节目的网友纷纷表示“‘我可以给你签名吗?’真是独一无二的贴心”、“拜托拍个广告吧”、“想看他上节目"、"会认真收看传达了元斌温暖的心意和回忆的节目",反响热烈。

1977년생인 원빈은 2000년에 드라마 '광끼', '꼭지', '가을동화' 등에 출연했다. 원빈은 2010년 개봉한 영화 '아저씨' 이후 연기 활동을 중단한 상태다.
1977年出生的元斌,2000年出演了《光环》、《小盖子》、《蓝色生死恋》等电视剧,2010年在电影《大叔》之后中断演艺活动。

 

今日词汇

뒤늦다【形容词】很晚,很迟

마켓【名词】市场

살림【名词】生活

노하우【名词】秘诀

찍히다【动词】被拍

낙심하다【形容词】灰心,失望

회상하다【动词】回想

유아독존【名词】唯我独尊

스윗하다【形容词】贴心,甜蜜

따뜻하다【形容词】温柔

 

句型词汇

-아/어/여지다

接在形容词后,表示状态自然或者逐渐变化

연습을 많이 하니까 발음이 점점 좋아집니다.
做了很多练习,发音慢慢变好了。

어제보다 날씨가 따뜻해졌지요?
比起昨天来说,天气变暖了?

 

相关阅读

超刺激漫改悬疑烧脑片,校园霸凌题材还得是韩国人的领域

最近二十几岁的年轻人居然花钱租手机追星

宋仲基新片上线,难民✖️流浪少女,获网飞播放量排名一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