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계청이 가수 비를 대놓고 조롱해 도마 위에 올랐다. 이에 통계청이 "죄송하다"고 사과했지만, 알맹이 없는 사과문과 여전히 경솔한 통계청의 태도에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韩国国家统计厅因公然嘲讽歌手Rain被推到风口浪尖。对此,统计厅虽已进行了道歉,却因毫无实质内容的道歉文和依然轻率的态度继续受到指责。

통계청은 지난 1일 비의 '깡' 뮤직비디오 유튜브 영상에 "통계 "통계청에서 깡조사 나왔습니다. 2020년 5월 1일 10시 기준 뮤직비디오 조회수 6,859,592회. 39.831UBD입니다"라는 댓글을 남겼다.
统计厅于5月1号在Rain MV《GANG》的YouTube视频下面留言写道:“统计厅对《GANG》进行的统计显示,截止2020年5月1号MV点击数达到685万9592次,相当于39.831UBD”。

논란이 된 부분은 'UBD'이라는 표현이었다. UBD은 비가 출연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서 비롯된 단어로, 주인공 엄복동의 영문 이니셜을 따서 붙인 신조어다. 지난해 2월 개봉한 이 영화는 약 150억원이라는 거액의 제작비가 투입됐지만, 누적 관객수 약 17만명을 기록하며 초라한 성적으로 막을 내렸다.
引发争议的正是“UBD”这一词汇,UBD源于Rain主演的电影《自行车王严福童》,是取主人公严福童的英文首字母创造出的一个新词。去年2月上映的这部电影,虽投入了近150亿韩元的巨额制作费,却在约17万观影人次的尴尬成绩中落幕。

당시 비는 영화의 흥행 참패 이후 "술 한 잔 마셨습니다. 영화가 잘 안돼도 좋습니다. 하지만 엄복동 하나만 기억해 주세요"라며 속상함을 토로했다. 당시 네티즌들은 비의 심경글을 두고도 조롱을 일삼았다.
当时电影票房惨淡,Rain吐露心中苦闷:“喝了一杯,就算电影不那么受欢迎,也希望大家可以记住严福童这个角色”。当时网民们也对Rain倾诉心声的发文经常进行嘲讽。

영화의 실패와 비를 향한 조롱 분위기가 맞물려 네티즌 사이에서는 영화 관객수를 UBD으로 환산하는 계산법이 탄생했다. 즉, 1UBD은 17만명, 2UBD은 32만명을 의미하는 식이다.
随着电影的惨败和对Rain的嘲弄,网民中诞生了一种新的观影人次换算单位UBD,即1UBD等于17万人次,2UBD等于32万人次。

이와 함께 비가 지난 2017년 발표한 '깡' 역시 최근 일종의 밈(meme) 처럼 소비되고 있다. 특유의 가사와, 뮤직비디오 연출 등을 촌스럽다는 것이 이유였다.
与此同时,Rain于17年发表的歌曲《GANG》,因其独特的歌词和MV编排等的土气,最近变成一个被大众消费的梗。

이 때문에 통계청의 댓글을 두고 네티즌들은 정부 공식 채널에서 한 연예인을 대놓고 조롱하는것이 아니냐고 지적했다. 결국 통계청은 5일 공식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 "국민들과 스스럼없이 소통하고자 가수 비 뮤직비디오 댓글을 쓰면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사과의 말씀드린다"며 사과문을 올렸다.
因此对于统计厅的留言,网民指出政府官方频道不该对艺人进行公然嘲讽。最终统计厅于5号通过官方YouTube频道上传道歉文,表示为了和大家拉近距离在歌手Rain的MV下留了言,对于疏忽之处郑重道歉。

그러면서 "부정적 의도로 언급한 것은 아니지만 그 부분까지 고려를 못하고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죄송하다"며 "국민과 가까이 소통하려는 마음이 앞서 국민들의 마음을 헤아리지 못하고 댓글을 단 점도 깊이 반성하고 있다. 앞으로는 국민들의 마음을 더 잘 이해하고 헤아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同时表示“虽然没有任何贬低的意思,但没有考虑周全让大家费心了,再次向各位抱歉”,“想要与大家亲密互动的心情过于迫切,没有顾及到大家的想法就留言了,也正在深刻反省。今后将会努力更好地理解和领悟大家的想法”。

하지만 통계청의 사과문은 논란을 잠재우지 못했다. 네티즌들은 사과문을 두고 당사자인 비를 향한 사과가 빠져있다며 무책임함을 지적했다. 아울러 통계청 사과문 게재 이후 UBD 발언을 두둔하는 한 네티즌의 댓글에 "죄송하고..감사합니다.."라는 대댓글을 남긴 것이 포착되며 비난 여론은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고 있다.
然而统计厅的道歉文并未使争议平息,网民们表示道歉文中缺少对当事人Rain的道歉内容是不负责任的。另外,统计厅在上传道歉文之后,又被发现回复了一位偏袒UBD言论的网友说:“对不起...感谢”,舆论谴责难以平复。

 

相关阅读:

 Rain郑智薰出道10余年 巅峰时期人气爆棚

 金泰熙&rain喜迎二胎 

 rain方回应母亲生前债务风波

本翻译为沪江韩语原创,禁止转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