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명 베스트셀러를 영화화한 <82년생 김지영>이 개봉했다. 자신도 모르는 채 엄마, 언니 등으로 빙의하게 되는 지영(정유미)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독특한 설정을 가지고 있지만 현시대를 살아가는 여성의 일상을 따라가며 그 내면을 깊게 고찰했다.
改编自同名畅销书的电影《82年生的金智英》上映了,电影讲述了智英突然发现自己的言行变得很像自己的妈妈和姐姐后发生的故事。有着独特的设定,又贴近现代女性的日常生活,让我们一起来深究其内容吧。

탄탄한 원작과 섬세한 연출도 한몫했지만 <82년생 김지영>을 일궈낸 핵심은 단연 정유미. 지영의 남편 대영을 연기한 공유는 “현장에서 정유미를 봤을 때 이미 김지영 그 자체였다”고 말하기도 했다. 여러 작품들로 연기력을 입증, 스크린 밖에서도 다양한 매력을 자랑한 그녀. <82년생 김지영> 개봉과 함께 정유미의 이모저모를 알아봤다.
扎实的原作和细心的导演也对电影大火起到了一定的作用,但《82年盛的金智英》的核心还是郑裕美。饰演了智英的老公大贤一角的孔刘表示:“在现场看郑裕美时,感觉她就是金智英本人了。”凭借多部作品演技得到了认证,在屏幕外也展现了多样的魅力的郑裕美。随着《82年生的金智英》的上映,一起了解一下演员郑裕美吧。

넓은 스펙트럼
极宽的戏路

2002년 무렵부터 연기 생활을 시작한 정유미는 김종관 감독의 단편영화 <사랑하는 소녀>, <폴라로이드 작동법>을 통해 영화인들의 이목을 끌었다. 이후 정지우 감독의 <사랑니>, 김태용 감독의 <가족의 탄생>에서 주조연을 맡아 국내 신인상, 조연상을 휩쓸었다. 첫사랑의 설렘을 아련하게 그려내거나 남들과는 다른 사랑의 가치관을 천연덕스럽게 표현하며 호평을 받았다.
2002年左右开始了演艺生涯的郑裕美,在出演金宗宽导演的短片电影《亲爱的少女》、《宝利来的使用方法》后吸引了电影人的视线。之后在郑址宇导演的《智齿》和金泰勇导演的《家族的诞生》饰演了主角和配角,包揽了国内的新人奖和配角奖。她将初恋的心动依稀地描绘出来,将与众不同的爱情价值观自然地表现出来,获得了大众的好评。

그 기세를 이어 정유미는 상업영화, 독립영화, 예술영화까지 다방면으로 활동했다. <잘 알지도 못하면서>를 계기로 <첩첩산중>, <옥희의 영화>, <다른 나라에서>, <우리 선희>까지 총 다섯 편의 홍상수 감독 영화에 출연하기도 했다. 담백한 생활 연기로 작품의 리얼리즘을 끌어올렸다. 그 사이사이 소소한 재미와 여운을 전달했던 <내 깡패 같은 애인>, 날카롭게 경각심을 일깨웠던 <도가니> 등으로 인지도를 쌓았다.
延续这个气势,郑裕美郑从商业片、独立片到艺术片,展开了多方面的活动。她以《懂得又如何》为契机,出演了《叠叠山中》、《玉熙的电影》、《在异国》、《我们善熙》这5部洪尚秀导演的作品。郑裕美以清淡的生活演技来提升作品的写实性。在这期间,她通过出演传达琐碎趣味和余韵的《我的黑帮恋人》、让人敏锐地提升警觉的《熔炉》积累了认知度。

브라운관에서는 주로 로맨스에 특화된 모습을 보여줬다. 2007년 <케 세라 세라>를 시작으로 <로맨스가 필요해 2012>, <연애의 발견>까지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드라마에서 달콤 씁쓸한 연애담을 풀어냈다. 통통 튀는 발랄함과 함께 종종 등장하는 감정 연기로 차세대 로코퀸으로 불렸다.
郑裕美在荧屏上主要展现了浪漫的特质。以2007年的《顺其自然》为开始,到《需要浪漫2012》、《恋爱的发现》,郑裕美在收视率高的电视剧中,演绎出了甜蜜苦涩的恋爱故事。她凭借活泼感和频繁登场的感情演技,成为了新一代浪漫喜剧女王。

2016년에는 연상호 감독의 실사영화 데뷔작 <부산행>으로 첫 천만영화를 장식했으며, 연상호 감독과 재회한 <염력>으로 생애 첫 악역을 연기했다. 풋풋한 첫사랑, 짙은 드라마, 히어로 장르의 색을 띤 빌런까지. 벌써 18년 차 배우가 된 정유미는 차곡차곡 스펙트럼을 넓혔다. 연상호 감독은 정유미에 대해 “어떤 역할을 맡아도 한 끗 다른 느낌을 부여하는 배우”라 말했다.
2016年以延相昊导演的首部事实电影《釜山行》达成了首部千万电影的记录,在与延相昊导演二度合作的电影《念力》中,郑裕美饰演了人生中第一个反派角色。清新的初恋,深刻的电视剧,再到让英雄色彩更强烈的反派,出道已经18年的演员郑裕美,一步一个脚印地拓宽了戏路。延相昊导演这样形容郑裕美:“无论饰演什么角色,她都会赋予不同的感觉。”

평론가, 동료들의 연기 찬사
评论家、同行们的好评

정유미는 평단과 동료들의 연기 찬사가 많은 배우기도 하다. 영화평론가 이동진은 “다른 이와 비교하며 설명하기 힘든 한국에 없는 배우”라 칭했으며, <옥희의 영화>에서 호흡을 맞춘 이선균은 함께 연기한 여성 배우 중 최고를 정유미로 꼽으며 ‘연기 천재’라고 말했다.
郑裕美经常受到评论家和同行们的好评。影评家李东振称赞说:“与别人相比,她是难以言表的韩国独一无二的演员。”而与郑裕美合作过《玉熙的电影》的李善均则表示郑裕美是他合作过的最棒的女演员,还将她称为‘演技天才’。

영화평론가에서 감독으로 변모한 정성일이 데뷔작 <카페 느와르> GV(관객과의 대화)에서 말한 내용도 유명하다. 그는 “정유미는 촬영이 시작되면 다른 모든 것을 잊고 몰입한다. 배우로서 마치 재즈 연주자처럼 연기를 즐긴다”고 전했다. 이런 정유미의 연기력을 최대치로 활용하고 싶었던 것일까. <카페 느와르>에는 무려 11분이 넘어는 정유미의 독백 장면이 등장했다.
从影评家转型做了导演的郑圣一在他的出道作《黑色咖啡店》的GV(和观众的对话)中所说的话也很有名,他说道:“郑裕美在开拍后会忘记其他的一切,全身心地投入拍摄。作为演员,她就像爵士演奏家一样享受着演戏的过程。”不知是不是为了最大限度地活用这样优秀的郑裕美的演技,导演在《黑色咖啡店》安排了近11分钟的郑裕美个人独白戏。

무대 공포증
舞台恐慌症

수많은 작품들에서 보여줬던 호연을 봤다면 믿기 힘든 사실. 정유미는 무대 공포증이 있다. 대학 시절 연극 무대에서 실수를 한 뒤부터 무대에 설 때마다 두려움을 느낀다고. 공식 행사, 시상식 등에서는 말을 제대로 이어가지 못할 정도로 긴장하는 모습을 많이 보여줬다. 단골 멘트는 “어떡해~”. 2010년 <내 깡패 같은 애인> 기자간담회에서는 쏟아지는 질문에 대답하다 눈물이 터졌으며, 2014년 KBS 연기대상 시상식에서는 수상소감을 전하던 중 할 말문이 막혀 당황하기도 했다. 최근 진행됐던 <82년생 김지영> 행사에서는 또박또박 의견을 전하며 무대 공포증을 극복한 듯한 모습을 보여줬다.
如果看过她在无数的作品中的优秀表现,那么你的确会觉得难以置信。郑裕美有舞台恐慌症。自从在大学时期戏剧表演时有了小失误,郑裕美每次站上舞台都会感到恐慌。在参加官方活动、颁奖礼等时,她都曾紧张到无法正常言语,这种时候她的口头禅就是“怎么办~”。2010年,在《我的黑帮恋人》记者见面会中,郑裕美在回答记者连珠炮似的提问时突然爆哭。而在2014年KBS演技大赏颁奖礼中,郑裕美在发表获奖感言时突然无话可说,慌了手脚。在最近进行的《82年生的金智英》活动中,她一字一句地表达自己的看法,看似是克服了舞台恐慌症。

무대 공포증이 있었지만 신기하게도 수많은 카메라가 자신을 비추는 현장에서는 자연스럽게 연기를 펼친 정유미. 이에 대해서는 “연기를 하는 것은 다른 사람이 되는 거라서 괜찮다”고 말했다. 앞서 정성일 감독이 언급한 ‘모든 것을 잊을 정도의 몰입’이 실감 나는 대목이다.
虽然有舞台恐慌症,但神奇的是,在无数台摄像机对着自己的拍摄现场,郑裕美却能做到自然地演戏。对此,她曾说:“因为演戏的时候就等于是变成了别人,所以没有关系。”这也印证了前文郑圣一导演所说的‘会忘记所有,全身心投入演戏’这句话。

윰블리
裕可爱

정유미의 별칭 중 빠질 수 없는 것이 ‘윰블리(유미+러블리)’. 여러 작품 속 발랄한 캐릭터, 공식 석상에서의 순수한 모습 등을 바탕으로 탄생한 별명이다. 대중들에게 본격적으로 ‘윰블리’가 인식된 것은 tvN 예능 프로그램 <윤식당>에 출연하며. 엉뚱함과 똑 부러진 성격 등 일상적인 모습들이 공개돼 많은 사랑을 받았다. 이후 <윤식당> 시즌 2에도 그대로 출연해 tvN 예능 최고시청률을 갱신했다.
郑裕美的别名中不得不提的一个就是“裕可爱”(裕美+可爱)。在很多作品中她都演绎了开朗的角色,并且在正式场合上也展示了纯真的一面,这就是裕可爱这个别名的来源。而大众真正熟知‘裕可爱’这个别名则是在郑裕美出演tvN综艺节目《尹餐厅》后。节目中公开的郑裕美那离奇又干脆的性格和她日常的样子,让她备受观众喜爱。后来她接着参加了《尹餐厅2》,节目还刷新了tvN综艺最高收视率。

이와이 슌지 감독 팬
岩井俊二导演的粉丝

정유미는 일본 작가주의 거장 중 한 명인 이와이 슌지 감독의 열성 팬이다. 모든 작품을 관람했으며, 이와이 슌지 감독의 대표작인 <러브레터>는 10번 넘게 본 인생작이라고. 과장되지 않게 감성을 자극한다는 점에서 두 사람의 스타일이 교집합을 이루는 것 같기도 하다. 2006년에는 <씨네21>의 주최로 이와이 슌지 감독과 담화를 가졌다. 인터뷰어로서 밤을 꼬박 새워 질문을 준비해 작품세계, 연기론 등 다양한 대화를 나눴다. 출연작인 <폴라로이드 작동법>, <사랑니>, <가족의 탄생> DVD를 선물, 함께 작업해보고 싶다고 팬심을 드러내기도.
郑裕美是日本映像作家巨匠之一的岩井俊二的热血粉丝。郑裕美看过了岩井俊二所有作品,而岩井俊二的代表作《情书》她则看过10多遍,是她的最爱。从毫不夸张地刺激感情这一点来看,两人的风格似乎是存在一定交集的。2006年,在《cine21》的主持下,郑裕美与岩井俊二导演进行了谈话。郑裕美作为采访者,熬夜准备了问题,从作品世界观到缘起论,二人进行了多样的谈话。郑裕美还将自己出演的《宝利来的使用方法》、《智齿》、《家族的诞生》的DVD送给了导演,还表露了日后想一起合作的饭心。

강아지
小狗狗

정유미의 인스타그램에 자주 등장하는 손님. 볼살이 매력적인 시바견 ‘탁구’다. 많은 이들이 탁구를 정유미의 반려견으로 알고 있지만 사실 친한 지인이 키우는 강아지다. 정유미의 절친으로 잘 알려진 유아인이 이끄는 아티스트 그룹 ‘스튜디오 콘크리트’의 공동대표가 탁구의 실제 주인이다. 덕분에 정유미와 탁구는 함께 ‘스튜디오 콘크리트’에서 진행한 패션 화보를 찍기도 했으며, 아예 커피 광고에 동반출연하기도 했다.
经常在郑裕美的Instagram登场的小客人,就是脸颊肉魅力十足的柴犬‘Takku’。可能会有很多人以为Takku是郑裕美的伴侣犬,实际上Takku是郑裕美朋友家的小狗狗。以郑裕美的好友刘亚仁为首的艺术家团体“Studio Concrete”的共同代表才是Takku的主人。也正因为这样,才有了郑裕美与Takku在“Studio Concrete”拍摄的时尚画报,后来索性还一起拍摄了咖啡广告。

뮤직비디오, 노래
MV,歌曲

정유미는 영화, 방송 외에도 종종 가수들의 뮤직비디오에 출연하기도 했다. 가장 잘 알려진 것은 힙합 알앤비 가수 Zion.T의 ‘무중력’. 작품 속에서는 볼 수 없었던 정유미의 몽환적인 분위기를 볼 수 있는 영상이다. 또한 작곡가 강승원의 앨범에 성시경과 직접 참여했다. 곡 제목은 ‘안드로메다’. 원래는 성시경이 전체를 소화할 예정이었지만 빈 곳을 배우의 목소리로 채워보자는 의견에 정유미가 투입된 것이다. 그 결과 서정성이 배가 된 곡이 완성됐다. 이후 강승원을 포함한 세 사람은 KBS 음악 프로그램 <유희열의 스케치북>에 함께 출연해 직접 라이브를 선보이도 했다. 이를 계기로 정유미는 성시경의 ‘나의 밤 나의 너’ 뮤직비디오에 등장했다.
郑裕美在电影、电视节目外还出演过一些歌手的MV。最广为人知的是HipHop R&B歌手Zion.T的《无重力》,郑裕美展现了在影视作品中很少见的梦幻感。她还在作曲家姜胜元的专辑中与成始璄一起合作了,歌曲名为《仙女座》,最初决定是由成始璄演唱全曲,在有了由演员来填满间奏的意见后,决定了和郑裕美进行合作,最终也使得这首歌的抒情性倍增。后来,包括姜胜元在内的三个人一起参加了KBS音乐节目《柳熙烈的写生簿》,带来了Live舞台。以此为契机,郑裕美还出演了成始璄《我的夜 我的你》的MV。

相关阅读:

难以凭外貌推测年龄的4位韩国女演员

堪称人生转折点的韩国明星成名之作

盘点彼此魅力大不同的同名韩星

本翻译为沪江韩语原创,禁止转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