演员陈妍希因为《那些年我们追过的女孩》而一举出名,不但在中国有很高的人气也红到了韩国。韩国民众对于她已经依旧如少女的童颜,也是赞叹不已。

애틋한 감성으로 많은 이들의 '인생작'이라 불리는 영화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소녀'를 기억하는가.
充满了深深的感性,很多人都叫这部电影“人生之作”,你还记得那部《那些年,我们一起追的女孩》吗?

영화는 고등학생 시절 션자이를 동시에 좋아했던 남학생 다섯 명이 15년 뒤 그녀를 추억하는 내용을 그린다.
电影讲述了高中时候,同时喜欢女生沈佳宜的5名男生,在15年之后回忆那位少女的故事。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 및 SNS에서는 극 중 션자이를 연기한 대만 배우 천옌시의 근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最近在各种网上社区和sns上,剧中饰演女主角的中国台湾演员陈妍希的近况备受关注。

1983년생으로 올해 37세가 된 천옌시는 8년 전 영화 속 풋풋한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1983年生的她,今年已经37岁了(虚岁),在8年前电影中青涩的样子却还是依然如故。

천옌시의 근황은 그의 인스타그램 사진에서 쉽게 확인할 수 있다.아이처럼 새하얀 피부와 칠흑 같은 긴 생머리 그리고 날씬한 몸매는 '아시아의 첫사랑'이라는 수식어를 입증하는 듯하다.
可以在她的ins照片上面看到她最近的近况。像孩子一样雪白的肌肤还有一头乌黑长直发,身材也是很纤细,仿佛证明她“亚洲的初恋”这样的修饰语。

웃을 때 반달 모양을 그리는 전매특허 눈웃음도 여전하다.사진을 본 누리꾼 다수는 지난 2009년 개봉한 영화 '청설' 속 그의 청초한 비주얼을 언급하며 "달라진 게 하나도 없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笑起来是她独有的半月形的笑眼,还是和以前一样。看到照片的网友很多都说和2009年上映的《听说》里面她的清纯外型相比,“完全没有任何的变化。”

지금 당장 교복을 입고 청춘물을 찍어도 될 법한 천옌시의 동안 미모를 사진으로 만나보자.
现在就来欣赏一下,她即便现在立即换上校服去拍青春片,也毫不违和的美貌童颜照吧。

相关阅读:

三星折叠手机出市,韩网友却着急苹果手机?

周子瑜被韩网友评为没有黑历史的历代级美女

本翻译为沪江韩语原创,禁止转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