最近朴宝英面对恶意留言,并没有坐视不理,而是给与严厉的警告,一起来看看吧

"제발 그만하세요. 우리 엄마아빠 속상하게 하지 말라구! 처음이자 마지막 경고예요."
"拜托你们别这样了。别让我的父母伤心了!这是第一次也是最后一次警告"。

계속되는 악플은 천사도 화나게 한다. 박보영이 보기드물게 강경한 어조로 악플러를 향해 준엄한 경고를 날렸다.
面对持续不断的恶性回帖,就算是天使也会生气。朴宝英罕见地用强硬的语气对恶意留言做出了警告。

박보영은 16일 네이버 V앱을 통해 '연락을 받으시오!'라는 이름으로 방송을 진행했다.
朴宝英通过16日通过NAVER vapp进行了名为”接受联系吧”的直播。

박보영은 "작품 정하는게 어렵다"며 차기작 고민을 드러냈다. 그녀는 "팬사인회에서 올해 안에 만날 수 있다고 자신했는데, 잘 모르겠다. 이제 약속하면 안될 거 같다"면서 팬들을 향한 미안함과 초조함을 내비쳤다.
朴宝英表示了对下部作品的苦恼“选择作品时很困难”,她还表达了对粉丝的歉意和自己的焦灼“本来有自信今年内可以在粉丝签名会上和大家见面,但是我也不确定了。好像不能和大家约定什么了”。

또 팬들의 선물에 감사를 표하면서도 "앞으론 마음만 주시라. 이미 선물이 다 못쓰고 죽을 만큼 있다. 안주셔도 된다"며 밝게 미소짓는 훈훈함도 더했다.
她还感谢了粉丝的礼物“今后大家给我心意就好了。礼物已经多到这辈子都用不完了,不用再给我了”,她明朗地微笑增加了温暖的感觉。

하지만 이날 박보영의 방송에서 무엇보다 눈에 띈 것은 악플러들을 향한 보기드문 진지한 경고였다. 박보영은 V앱 상에서 악플을 다는 몇몇 네티즌들에게도 "괜찮다. 그런 거 못 참으면 V앱 못한다"며 환하게 웃어보였다.
但是这天朴宝英在节目中最引人注目的行为是对于恶意留言罕见的真挚警告。朴宝英对VAPP上写恶意留言的几名网友说道“没事的,如果这都忍不了就不会做VAPP了”,然后明朗地笑了。

하지만 박보영은 이내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말한다"며 진지하게 경고를 날렸다. 박보영은 "인터넷에서 인신공격과 성적인 거 너무 심하게 하시는 분 알고 있다. 다 보고 있다"면서 "제발 그만하세요. 진짜 그때는 사이버수사대에 전화하려고 하니까, 제발 그만하세요"라고 목소리를 내리깔았다. 1시간여 계속된 생기발랄한 방송과는 사뭇 다른 모습이었다.
但是朴宝英随即真挚地警告道“第一次也是最后一次说”她压低声音说道“我知道在网上进行人身攻击和在性方面非常过分的人,我都看着你们呢”“拜托你们别这样了。会给网络警察打电话的,你们别做了”展现了和1个小时里一直生气勃勃节目中完全不同的模样。

박보영은 "제가 싫다고만 하시면 상관이 없는데, 너무 심한 성적인 욕이다. 합성사진도 다 봤다. 죽어 진짜"라며 "처음이자 마지막이다. 더 심해지면 그냥 종이 한장 날아간다. 진짜진짜 참다참다 하는 거라 선처 안한다. 회사에서도 예전에 이미 얘기했다. 제발 하지마라"라고 강경대응을 예고했다. 농담처럼 말하면서도 웃음기 없는 어조였다. 박보영은 "엄마아빠 내 이름 검색하는데 속상하게 하지 말라구!"라고 강조해 거듭 못을 박았다.
朴宝英表示了会进行强硬的措施“如果只是我不开心没有什么,但是有那种特别严重的性方面的辱骂,还看到了合成照片,真是该死”“这是第一次也是最后一次说。再过分的话会有法院的传票过去的。真是忍了又忍之后的举措,所以绝对不会轻易饶恕。之前就和公司谈过了。拜托真的不要再继续了”。朴宝英像开玩笑一样地说着,语气里却没有一丝笑意。朴宝英坚定地重复强调“父母会搜索我的名字,不要让他们伤心”。

相关阅读

以初恋脸回归的朴宝英的美丽历史

韩国明星朴宝英的童颜秘密到底是什么?

本翻译为沪江韩语原创,禁止转载

本翻译为沪江韩语原创,禁止转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