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恩淑作家的新作《阳光先生》正在热播。久未涉足电视剧的李炳宪出演该剧使得许多人都对这部剧抱着极大的期待。像李炳宪这种极少涉足电视剧的演员还有不少。下面我们来看看几位代表性的演员很少接拍电视剧的原因吧。

영화, 드라마, 뮤지컬, 연극 등 배우들의 활동 영역이 다양하지만 유독 TV에서 보기가 힘든 스타들이 있다.  이들을 드라마에서 만나기 어려운 이유를 모아봤다.
电影,电视剧,音乐剧,戏剧等,演员可以活动的领域虽然很多样,但是有些演员唯独难以在电视上看到。下面一起来看看这几位演员很少出演电视剧的理由吧。

# 강동원
#姜栋元

영화계에서는 소처럼 일하고 있지만 드라마에서는 지난 2004년 ‘매직’ 이후로 볼 수 없는 배우다.
姜栋元在电影界像牛一样辛勤地劳作着,却在2004年的《奇迹》后,未再涉足电视剧界。

스스로 드라마 촬영을 피하는가 싶었지만, 최근 ‘인랑’ 개봉을 앞두고 인터뷰를 통해 “드라마를 하고 싶지만 작품이 잘 안 들어온다”며 “얼마 전에도 정말 찍고 싶은 드라마가 있었는데 거절당했다”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外界猜想或许是因为他本人避忌拍摄电视剧,不过,最近在《人狼》上映前,他通过采访吐露了心声:”我想拍电视剧,但很少接到作品提议“,”不久前也有一部很想要拍的电视剧,但被拒绝了“,由此引发了哗然。

# 송강호
#宋康昊

데뷔 이후 한 번도 드라마 출연이 없었던 배우다. 영화 ‘택시운전사’ 개봉 당시의 인터뷰에서 그는 “영화배우로서의 신비주의 이런 건 절대로 아니다”라고 운을 뗐다.
出道后一次都没出演过电视剧。他宰电影《计程车司机》上映当时的采访中曾松开表示:”绝对不是要维持作为电影演员的神秘主义“。

이어 송강호는 “일하는 체질 자체가 동시다발적으로 해나가는 능력이 있는 건 아니라서, 영화에 충실하다보니 TV에 출연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 왜냐면 이것만 해도 머리가 복잡해죽겠다”고 설명했다.
接着,宋康昊说明道:”工作的体质本身不具备那种能够多管齐下解决问题的能力,所以专注于拍电影了,就没有出演电视剧的想法。因为做这一件事就已经很头疼了“。

# 이병헌
#李炳宪

드라마에서도 꾸준히 좋은 성적을 냈던 배우지만 지난 2009년 김태희와 함께했던 ‘아이리스’ 이후로 줄곧 영화 촬영에만 집중했다. 그리고 무려 9년 만에 김은숙 작가의 신작 ‘미스터 션샤인’으로 브라운관에 복귀를 결심했다.
虽然出演电视剧总是会取得好成绩,但是他自2009年和金泰熙一起合作了《IRIS》之后就一直专注于拍摄电影。足足时隔9年才决心以金恩淑作家的新作《阳光先生》回归家庭剧场。

한동안 TV 출연이 없었던 것에 대해 그는 “드라마 제안이 없었던 건 아니었고, 늘 열린 마음으로 좋은 드라마를 만나면 해야겠다고 생각했었다”고 설명했다.
对于好久未曾出演电视剧,他说明道:”不是没接到电视剧出演提议,我一直都打开心扉,希望能够遇到好的电视剧“。

# 안성기
#安成基

안성기 역시 딱 한 번 단막극에 나간 것 외에는 영화에만 집중했던 배우다. 그가 드라마를 선호하지 않는 이유는 촬영 환경때문이라고.
安成基同样也除了出演过一次短幕剧后就把精力集中在电影方面。他不出演电视剧据说是因为拍摄环境。

그는 인터뷰를 통해 “영화 촬영에서 50분을 찍기 위해서는 한 달에서 두 달을 찍는데, 일주일 만에 (드라마를) 찍어낸다는 게 감당하기가 굉장히 힘들다”고 언급한 바 있다.
他曾通过采访提到过:”拍电影时,为了50分钟的影片会用1~2个月的事件去拍摄,而电视剧则需要在1个星期内拍好,真的很难负担得起“。

# 설경구
#薛景求

설경구는 데뷔 초 무명 연기자 시절 단역으로 드라마 출연 경험이 있다. 그러나 영화를 통해 입지를 다지게 되면서 꾸준히 영화 작업에 매진하고 있다.
薛景求在出道之初,尚未成名时在电视剧中当过小配角。但是,随着他通过电影站稳了脚跟后,他就持续地将精力投入到电影事业当中。

이에 대해 설경구는 인터뷰를 통해 “TV드라마도 재미있다. 요즘에는 영화 스태프들도 많이 참여하고 제작 시스템도 바뀌었다. ‘드라마를 안 한다’는 말은 아니다”라고 언급하며 드라마에 대한 열린 마음을 내비친 바 있다.
对此,薛景求通过采访表示过:”拍摄电视剧也有趣。最近很多电影工作人员也参与到其中,而且制作系统也改变了。我并非‘不拍电视剧’“,展现出对拍摄电视剧并不避忌的心思。

# 이정재
#李政宰

이정재는 지난 2009년 ‘트리플’이 마지막 드라마다. 그는 인터뷰에서 “제가 드라마를 안 할 것이라고 생각하시는 분들이 아주 많은 것 같다”며 “솔직히 말하자면 드라마 출연 제안이 많지 않다”고 언급했다.
2009年的《Triple》是李政宰出演的最后一部电视剧。他在采访中曾提及:”大概有很多人都认为我不想拍电视剧吧“,”坦白说,我并未接到多少电视剧出演邀约“。

또한 “지금 어떤 작품을 하고 있으면 바로 다음 작품을 결정하게 되니까 그 뒤로 스케줄 맞추기가 쉽지 않은 것 같다”며 다작으로 인해 영화에 집중하게 된 과정을 설명했다.
并且他还说明了自己因为多产而集中精力拍电影的过程:”现在在拍某一部作品的话,下一部作品马上就会被敲定,所以想要配合行程也并不容易“。

相关阅读

盘点韩娱圈的7对长寿情侣

韩娱圈那些火速分手的明星情侣

韩娱圈出人意料的6对情侣

本翻译为沪江韩语原创,禁止转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