韩媒视角:中国便利店真令人吃惊
作者:沪江韩语|来源:沪江韩语|2017年06月15日 06:45
  • 双语
  • 中文
  • 韩语

目前中国的物流和电子商务已经进入高速发展阶段,只需在家刷刷手机,世界各地的美食好物,分分钟送货上门。为此,韩国对中国正在进行的便利店“革新”兴趣十足,看韩媒如何报道?

중국체인경영협회와 보스턴컨설팅그룹이 발표한 ‘2017 중국 편의점 발전 보고’에 따르면 2016년 기준 중국 내 프랜차이즈 편리점의 숫자는 10만 곳, 브랜드는 260가지, 매출은 1,300억 위안(약 21조2745억 원)에 달합니다.
根据中国连锁经营协会和波士顿咨询公司发布的“2017年中国便利店发展报告”,2016年中国国内连锁便利店约有10万处,共计260个品牌,卖出额达1300亿元(大约为21兆1745亿韩元)。

중국 편의점은 이미 상당수 모바일화가 진행됐습니다. 45%에 해당하는 고객이 온라인(모바일)을 통해 편의점 서비스를 이용합니다. 그리고 모바일 결제 모듈을 도입한 편의점은 97% 비중을 차지합니다. 보통 이러한 형태를 두고 O2O(Online to Offline)라고 하죠.
中国便利店大多数都支持手机支付。45%的顾客通过线上(手机)支付在便利店消费,引进手机结算工具的便利店达97%,这种形式就叫做O2O(在线离线/线上到线下)。


핵심은 결제입니다. 2012,2013년 알리바바가 제3자 결제 서비스인 알리페이를 필두로 O2O를 선언했으며, 어러머, 메이퇀 같은 배달 서비스들이 본격 등장합니다. 우리나라에서는 2015년부터 O2O란 키워드가 떠올라 수많은 스타트업들이 투자를 유치하기도 했죠.
核心在于结算。2012、2013年阿里巴巴在第三次结算服务上宣布了支付宝开始O2O,百度外卖、美团等配送服务的正式登场。韩国从2015年开始数万创业者对O2O关键词进行投资。

하지만 중국 편의점은 O2O만으로 설명하기에 뭔가 부족합니다. 오히려 지난 2016년 알리바바그룹 창업주인 마윈이 언급한 ‘신소매' 영역에 빠르게 들어서고 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但是仅仅用O2O来说明中国便利店并不全面。反之,去年2016年阿里巴巴创业者马云谈到的“新零售”,可以说得上是快速进新领域。

신소매: “전자상거래라는 개념은 점차 사라지고 향후 30년 내 ‘신유통’이라는 개념으로 대체될 것이다. 온• 오프라인과 물류가 결합하였을 때 진정한 신유통의 개념이 탄생하게 될 것이다.”
新零售:“电子商务的概念慢慢消失,今后30年内将形成‘新流通’的概念,即Off-online和物流结合在一起的新流通概念。”

그래서 O2O와 신소매의 차이가 뭔데?
O2O和新零售有什么不同?

두 키워드의 차이에 대해 의문이 생길 텐데요. O2O가 ‘온라인(모바일)과 오프라인의 재화’를 ‘연결’하는 데에 방점이 있다면, 신소매는 ‘오프라인의 경험 전체’를 완전히 ‘모바일화’ 한다는 의미입니다
对于这两个关键词有什么差异的疑问出现了。如果说O2O重点指的是“将online(手机)和off-line‘联系’在一起的方法”的话,新零售就是将“体验off-line的全体”“数字化(手机化)”的意思。

즉, 배달앱이나 공유 차량 서비스와 같이 모바일 결제나 플랫폼을 기반으로 오프라인의 서비스를 이용하는 형태를 O2O라 한다면, 오프라인 거점들이 디지털화하고, 물류를 통해 모든 재화가 연결되는 형태까지가 포함된 게 신소매입니다.
即,如果说O2O指的是利用配送app,或者和共享单车服务一样的,以手机结算为平台的off-line的服务的状态,那么新零售就是包括,将off-line据点数字化,通过物流等组合连接的状态。

바로 여기에 알리바바, 징동 등의 이커머스 거두와 더불어 볜리펑(便利蜂) 같은 신흥 편의점 브랜드도 이에 뛰어들고 있습니다.
现在我们来说说支付宝、京东等e- commerce巨头和像便利峰一样冒出来的新兴便利店品牌。

타오바오 편의점: 파트너십 기반의 연결 체계
淘宝便利店:以伙伴关系为基础的连接系统

알리바바 산하 C2C(고객 간 거래) 이커머스 서비스인 타오바오가 2016년 8월 ‘타오바오 편의점’이란 카테고리를 만들었습니다. 모바일로 과일, 우유 같은 식품을 구매한 뒤 1시간 내로 배달이 오는 구조인데요.
阿里巴巴所属C2C(顾客之间的交易)e- commerce服务淘宝2016年8月成立了“淘宝便利店”。采用了用手机购买的水果、牛奶之类的商品,在一小时之内就能送上门的机制。

파트너사의 연결을 중심으로 비즈니스를 하는 알리바바답게 편의점 역시 타오바오 편의점에 가맹한 오프라인 매장, 배송 파트너사들이 서비스를 운영합니다.
以伙伴之间的连接为中心的商业,这很阿里巴巴,这样的便利店由加盟淘宝的线上卖家,配送伙伴运营。

타오바오 편의점과 제휴한 오프라인 편의점
和淘宝便利店合作的线下便利店

중국 이커머스 온라인이란 페이지에서 설명한 타오바오 편의점의 현황은 아래와 같습니다.
以下是被称作中国e- commerce的线上网页说明和淘宝便利店的现状。

1. 입지: 2016년 8월 기준 항저우 지역에 입주한 판매상은 총 18곳이며, 12월 기준 닝보에는 11곳에 입주해있다. 각 매장은 반경 2km를 담당하며 주로 사무실 주변에 집중돼 있다. 온라인에서 선택이 된 제품을 매칭해 판매를 진행하는데, 일반 편의점과의 결합한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1.环境:2016年8月入驻广州地区的卖场总共有18处,12月在宁波入驻11家。各卖场半径2km主要集中在办公楼附近。配合线上被选择的商品进行售卖,可以说是和普通便利店结合的模式。

2.창고: 타오바오 측의 설명에 따르면 편의점의 물품은 오프라인 편의점과의 합작을 통해 2km 내의 주문에 대해 1시간 내 배송을 진행한다. 이를 통해 오프라인 매장의 수익 향상을 도모한다. 이러한 형태의 객단가는 평균 50위안으로 일반적인 편의점 객단가(20위안)보다 높다.
2.仓库:按照淘宝方的说明,便利店的物品通过和2km内的off-line便利店合作,下单之后1小时内进行配送。通过这个off-line卖场的收益也在增长。通过这种方式每位顾客的平均消费达到50元,比便利店每位顾客的平均消费20元要高。

3.배송: 현재의 물류 시스템은 이미 성숙한 단계로 편의점 점주의 입장에서 선택할 수 있는 배송 방식도 다양하다.
3.配送:现在的物流系统已经进入成熟阶段,供便利店站在自己立场选择的配送方式也很多样。

징동 편의점: 100만 직영 매장…농촌으로 진격
京东便利店:100万直营店…向着农村进军

류창동 징동 창업주가 5월 초 “앞으로 5년 동안 100만 곳의 편의점을 만들겠다”며 “그중 50만 곳은 농촌 지역에 세워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징동은 지난 2014년부터 1만 1천 곳의 오프라인 점포와 합작을 해 모바일로 제품을 구매할 수 있는 플랫폼을 구축해왔습니다. 용휘슈퍼, 월마트와 같은 대표 격 오프라인 브랜드의 손을 잡기도 했죠.
京东创业者刘强东5月初发表“将在今后的5年内创造100万个便利店”“这其中50万处将设置在农村”。京东从2014年开始就和1万1千处off-line便利店合作,创建了通过手机购买商品的平台。还和融汇超市、沃尔玛这样代表性的off-line品牌合作。

과거엔 협업 형태로 해왔다면, 편의점만큼은 물류를 운영하는 방식과 같이 직접 운영하는 방법을 택한 것으로 판단할 수 있습니다. 징동의 정체성은 전자제품 판매업에 있습니다.
如果按照过去的合作方式进行的话,便利店也将像物流的运营方式一样,由京东可能将有直接运营。对于京东的认可是电器的售卖领域。

전자제품에서는 강점이었을지 몰라도 그 밖의 제품에 대해서는 경험이 필요할 수밖에 없었을 것입니다. 지난 3년 간 각종 오프라인 매장들과의 제휴를 통해 확보한 경험을 기반으로 편의점 사업에 적극적으로 진출하는 게 아닐까 생각이 드는 단락인데요. 중국 정부가 계속해서 ‘농촌 이커머스’를 정책의 구심점으로 놓고 있는 상황까지도 고려한 전략이지 않을까 싶습니다.
电器上占据优势,对于其他产品的体验也非常有必要。过去3年间通过和各种off-line卖场的合作,扩大了经验基础,现在也是开始积极进行便利店事业的阶段了吧,可能这也是以中国政府“农村e- commerce”的政策为中心而策划的呢。

징동은 계속해서 오프라인의 영역을 자사의 플랫폼으로 끌어들이려는 전략을 펼치고 있습니다. 오는 6월 18일 열리는 징동의 연례 할인행사인 6.18절의 핵심 키워드 중 하나가 온•오프라인 융합인데요. 그간 중국의 다양한 온라인 행사와 다르게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할인 행사를 진행합니다. 징동은 이번 행사를 위해 오프라인 매장 1,700곳과 제휴를 했습니다.
京东正在进行用自己的平台带领off-line领域的战略。今年6月18日开展的京东的年度优惠行动6.18中的关键词之一就是onoff-line融合。和中国多样的线上活动不同,这次活动off-line卖场也加入。京东为了这次活动和1700处off-line进行合作。

볜리펑: 중관춘에서 가장 ‘핫한’ 스마트 편의점
便利蜂:中关村里最“火”的智能便利店

볜리펑의 가장 큰 특징은 모든 온•오프라인의 서비스를 앱 하나로 통일시켰다는 점입니다. 앱을 다운받은 뒤 매장의 QR 코드를 스캔하거나 매장 내의 와이파이를 연결하면 자신이 어느 매장에 있는지가 체크가 됩니다.
便利蜂最大的特征就是所有的onoff-line服务都和app统一这一点。App下载之后扫描卖场的二维码,就可以连上卖场的Wi-Fi,也可以查看自己正在哪个卖场。

중국 최대 이커머스 연구 플랫폼 이빵동리의 보도에 따르면, 편의점 안에 있는 제품들은 QR 스캔을 통해 셀프 구매를 할 수 있습니다. 셀프 구매는 총 3단계로 구성됩니다. 1) 앱을 열고 제품 스캔 버튼을 터치합니다. 2) 제품을 스캔해 구매를 완료합니다. 3) QR코드를 보여준 뒤 제품 구매를 했다는 것을 증명합니다. 구매를 완료한 제품은 직접 들고 가거나, 배송받기를 요청할 수도 있습니다.
根据中国最大的e- commerce研究平台立邦动力(音译)的报告,便利店里面的商品可以通过二维码自助购买。自助购买有三个阶段。1)打开app点击产品扫描按钮。2)扫描产品完成购买。3)展示二维码证明购买产品,完成产品购买之后可以直接带走,也可以申请配送。

QR스캔을 통핸 셀프 구매 프로세스 안내
通过二维码的自助购买流程介绍

또한, 편의점에 방문하지 않더라도 앱 내에서 구매 후 배송을 받을 수 있는 프로세스 역시 구축돼 있습니다. 타오바오 편의점과 같이 앱 내에서 구매하면 근처의 볜리펑 매장에서 제품을 배송해주는 순서입니다. 이밖에 볜리펑은 자체 PB 제품, 신선 제품 등을 선보이며 일반 편의점과의 차별화 전략도 펼치고 있습니다.
另外,还设置了就算不去便利店,也可以直接在app里购买然后配送上门的流程。和淘宝便利店一样,在app内购买的话,会按照附近的便利蜂就近配送。此外,便利蜂也有自主品牌商品、新鲜商品等和普通的便利店不一样的营销策略。

오프라인 모든 공간의 디지털화
off-line全部空间数字化

모바일과 가장 친숙한 2030 세대가 가장 자주 이용하는 오프라인 거점 ‘편의점’부터 변화하는 건 당연한 수순일 겁니다. 아마도 가까운 미래에는아마존 고(Amazon Go)가 보여줬듯, 그리고 이에 대한 낙관주의와 비관주의는 별론으로, 모든 것이 무인화-디지털화하는 세상이 눈앞에 벌어지지 않을까 싶습니다.
对于手机最熟悉的20、30代,也是off-line使用最频繁的,从“便利店”开始变化是理所当然的事。也许就像亚马逊展示的,对此乐观主义和悲观主义的辩论,无人化-数字化的世界可能即将到来了吗。

相关阅读:

韩媒视角:让外国人羡慕的“新中国四大发明”

韩媒视角:深度分析中国网红美食店

韩媒视角:ofo、摩拜单车等共享单车迅速发展

本翻译为沪江韩语原创,禁止转载

相关热点: 韩国人看中国资讯主题家族诞生

您感兴趣的课程有优惠啦,快去看看:
2
点赞
收藏
分享:
挑错
 
猜你喜欢

请输入错误的描述和修改建议,非常感谢!

错误的描述:

修改的建议:
展开导航
我的收藏
我的课程
TOP